旅行日を選択

김환진

Gaborone, Botswana

Jan 16, 2017 ~ Jan 20, 2017

15

# 김환진のストーリー

(翻訳済み) カサネ、ボツワナ。マウントを離れて表示さまでローカルバスに乗って移動し、表示さからカサネまで、またローカルバスに乗って移動した。いつ来てかわからないローカルバスはいつも人をいっぱいに出発し、カジュングルラ国境を越えて高価なボツワナ外ザンビアに進みうとした計画は、午後6時には閉まる国境のために失敗した。しかし、カサネ​​までの道に出会った象の注意標識と本当にその周辺で束のんびり草を食べていた象のはチョベサファリに入ったような感じを受けた。サファリは、一つだけしようという考えでエトーシャも、チョベも行かなかった。しかし、すぐにアフリカ最大のサファリのセレンゲティを行く。ムトン、ザンビア - ボツワナをつなぐカジュングルラ国境はこのように船に乗って越えて行かなければなら不思議なところである。

(元の) 카사네, 보츠와나. 마운을 떠나 나타까지 로컬버스를 타고 이동, 그리고 나타에서 카사네까지 또 로컬버스를 타고 이동했다. 언제 올 지 모르는 로컬 버스는 늘 사람을 가득 채워 출발했으며, 카중굴라 국경을 넘어 비싼 보츠와나를 벗어나 잠비아로 넘어가려던 계획은 오후 6시면 닫히는 국경때문에 실패했다. 하지만 카사네까지 가는 길에 만난 코끼리 주의 표지판과 정말 그 주변에서 잔뜩 여유롭게 풀을 먹던 코끼리들은 초베사파리에 들어온 듯한 느낌을 받았다. 사파리는 하나만 하자라는 생각으로 에토샤도, 초베도 가지 않았다. 하지만 곧 아프리카 최대 사파리인 세렝게티를 갈 것이다. 무튼, 잠비아-보츠와나를 잇는 카중굴라 국경은 이렇게 배를 타고 넘어가야 하는 신기한 곳이다.

김환진

Gaborone, Botswana

Jan 16, 2017 ~ Jan 20, 2017

15

# 김환진のストーリー

(翻訳済み) オカバンゴデルタ、マウント、ボツワナ。かろうじててきたマウント、そしてホテルや旅行代理店を挟んでツアーがあまりにも高価かろうじて後発品を販売きたオカバンゴデルタはその当時、私は期待したものをすべて満たしてくれなかった。マウントを出てからは明らかにオカバンゴデルタがたくさん思いつきそうな、そんな奥妙な考えがしたが、アフリカを通ってずっとオカバンゴデルタは常に考えて、私はそのような静かで閑静で光さえあれば中にテントを張って文章を書きたいようなところである。ボツワナはダイヤモンドが出てきた国だから、アフリカでは、非常に豊かな国である。だから、教育も多く受け、人々に急速がない。他のアフリカの国を​​旅して感じられたボツワナは、政府が資源の利益をすることもでき、電気のような基本的福祉に使用した真の偉大なアフリカの国だったようだ。当然、基本的にする必要があり、物事を他のアフリカの政府ではくれないということを目に感じ乗り出さなければならボツワナは全くまともなところであったという気がする。

(元の) 오카방고 델타, 마운, 보츠와나. 힘겹게 온 마운, 그리고 호텔이나 여행사를 끼고 하는 투어가 너무 비싸 힘겹게 발품팔아 온 오카방고 델타는 그 당시에는 내가 기대한 것을 모두 충족시켜주지 못했다. 마운을 나오고 나서는 분명 오카방고 델타가 많이 생각 날 것 같은 그런 오묘한 생각이 들었는데, 아프리카를 다니는 내내 오카방고 델타는 끊임없이 생각나는 그런 조용하고 한적하며 불빛만 있으면 안에서 텐트를 치고 글을 쓰고 싶은 그런 곳이다. 보츠와나는 다이아몬드가 나왔던 나라이기에 아프리카에서는 아주 잘 사는 나라이다. 그래서 교육도 많이 받았으며 사람들에게 급함이 없다. 다른 아프리카 나라를 여행하며 느껴진 보츠와나는 정부가 자원의 수익을 수도, 전기와 같은 기본적 복지에 사용한 참 훌륭한 아프리카의 한 나라였던 것 같다. 당연히 기본적으로 해야하는 일들을 다른 아프리카 정부에서는 해주지 않고 있다는 것을 두 눈으로 느끼고 나서야 보츠와나는 참 괜찮은 곳이였다는 생각이 든다.

1

Ramesh Patel

Gaborone, Botswana

Jun 20, 2017 ~ Jun 23, 2017

1

# Ramesh Patelのストーリー

(翻訳済み) すべての

(元の) all accepated

チャットに参加する

김환진

Gaborone, Botswana

Jan 16, 2017 ~ Jan 20, 2017

15

# 김환진のストーリー

(翻訳済み) 気の利いた - マウンテン - カサネ、ボツワナ。時間が経てば多くの考え私には見えたようなボツワナの余裕はかなりすぐによく思い出す。高い物価に毎日テントの中で寝て、多くのローカルバスを乗り継いで、宿泊施設ではかなり遠い市内まではいつもヒッチハイクをして歩いて通った。今思えば、その時は、なぜこのように大変たのか分からないが、今考えると、ボツワナのテントないように、良いところがまたなかったようだ。道を歩いて車に向かって手をば車はすぐに止まってくれた、リュックサックを背負っ背負っ宿泊施設を離れてタクシーをキャッチするときにも、他の車が先に止まってくれたヒッチハイキングの国がボツワナのようでもある。実際に地元の人は一定の金額ずつ与え、ヒッチハイキングを愛用する。そして私もそうだった。旅行者にお金を受け取らない場合はチャジュインも多く、むしろ若干のお金を渡す私に自分の名刺を与える人もいたボツワナ、後で戻ってきた場合、またオカバンゴデルタをそしてその時は船に乗って楽しむチョベサファリまで行こう。 (+マラウイ文書きたい...マラウイこともリルロングェナマラウイ湖のは、カタベイ,,,国開けてください! - !ジンバブエリビングストンも....お願い致し届き笑)

(元の) 간지-마운-카사네, 보츠와나. 시간이 지나면 많이 생각 날 것 같던 그런 보츠와나의 여유로움은 꽤나 금방 자주 생각이 난다. 비싼 물가에 매일 텐트 속에서 잠을 자고, 수많은 로컬버스를 갈아타며, 숙소에서 꽤 먼 시내까지는 늘 히치하이킹을 하고 걸어다녔다. 지금 생각하면 그 때는 왜 이렇게 힘들었는지 모르겠는데 지금 생각하면 보츠와나의 텐트 안처럼 좋은 곳이 또 없었던 것 같다. 길을 걷다 차를 향해 손을 들면 차들은 바로 멈춰주었고, 배낭을 짊어메고 숙소를 떠나 택시를 잡으려고 할 때도 다른 차가 먼저 멈춰 준 히치하이킹의 나라가 보츠와나 인 것 같기도 하다. 실제로 현지인들은 일정금액씩을 주고 히치하이킹을 애용한다. 그리고 나도 그랬다. 여행객에게 돈을 받지 않으려는 차주인도 많았고 오히려 약간의 돈을 건네는 나에게 자신의 명함을 주는 사람들도 있던 보츠와나, 나중에 다시 온다면 또 오카방고 델타를 그리고 그 때는 배를 타고 즐기는 쵸베사파리까지 가야지. (+말라위 글 쓰고 싶어요... 말라위 수도 릴롱궤나 말라위 호수가 있는 은카타베이,,, 나라 열어주세요!-! 짐바브웨 리빙스톤도....부탁드립니닿ㅎㅎㅎ)

Mikael Dufresne

Gaborone, Botswana

Nov 19, 2017 ~ Dec 9, 2017

1

# Mikael Dufresneのストーリー

I'm going to trip to Gaborone from Nov 19, 2017 to Dec 9, 2017.

チャットに参加する

김환진

Gaborone, Botswana

Jan 16, 2017 ~ Jan 20, 2017

15

# 김환진のストーリー

(翻訳済み) オカバンゴデルタ、マウント、ボツワナ。ゼブラの柄はかなり洗練されている。

(元の) 오카방고 델타, 마운, 보츠와나. 얼룩말의 무늬는 꽤나 정교하다.

Lachwana Ruth

Gaborone, Botswana

Jun 1, 2017 ~ Jun 8, 2017

1

# Lachwana Ruthのストーリー

(翻訳済み) コキュ

(元の) coucou

チャットに参加する

김환진

Gaborone, Botswana

Jan 16, 2017 ~ Jan 20, 2017

15

# 김환진のストーリー

(翻訳済み) オカバンゴデルタ、マウント、ボツワナ。ガイド一人、人二人しか乗せないモコにに乗って行くと、周辺に蓮の花がこんなにたくさん広がっている。パリで見たモネの睡蓮の私入っているような感じ。オカバンゴデルタのデルタで最も見たい動物はカバだった。あまりにも一瞬のうちだとカバの写真を担持はなかったが、私たちをガイドしてくれたガイドに多数のカバの話を聞くことができた。カバの家族は本当に特異である。お母さんが息子カバを産めばお父さんカバは息子カバを殺すならない。だから母カバは息子を産めば薮や物価に息子カバを非表示にこっそり育てるならない。そして、息子ハミだ存続確率は45%程度、かなり高い。その息子カバが生き残ってサイズが大きくなってお父さんカバだけになったらお父さんカバとの戦いを介して勝てばお父さんカバを殺すならない。一方、地面のまま息子カバをお父さんが殺す。このように奇妙なカバは、途方もなく草食動物である。そしてワニとカバが戦っカバが勝つとする。土地の上では時速44km、水の中では32km、カバは小柄に比べて非常に速いの陸地から逃げを行くジグザグに行かなければならないとした。カバは不思議な動物である。

(元の) 오카방고 델타, 마운, 보츠와나. 가이드 한 명과, 사람 두 명밖에 태우지 못하는 모코로를 타고 가다보면 주변에 연꽃이 이렇게 많이 펼쳐져 있다. 파리에서 본 모네의 수련에 내가 들어와 있는 듯한 느낌. 오카방고 델타의 삼각주에서 가장 보고 싶은 동물은 하마였다. 너무 순식간이라 하마의 사진을 담지는 못했지만 우리를 가이드해준 가이드에게 수많은 하마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하마의 가족은 참 특이하다. 엄마가 아들하마를 낳으면 아빠하마는 아들하마를 죽인다고 한다. 그래서 엄마하마는 아들을 낳으면 수풀이나 물가에 아들하마를 숨겨 몰래 키운다고 한다. 그리고 아들하미다 살아날 확률은 45%정도, 꽤나 높다. 그렇게 아들하마가 살아남아 크기가 커져 아빠하마만해지면 아빠하마와 싸움을 통해 이기면 아빠하마를 죽인다고 한다. 반면 지면 그대로 아들하마를 아빠가 죽인다. 이렇게 이상한 하마들은 말도 안되게 초식동물이다. 그리고 악어와 하마가 싸우면 하마가 이길것이라고 한다. 땅 위에서는 시속 44km, 물 속에서는 32km, 하마는 몸집에 비해 아주 빠르기에 육지에서 도망을 가려면 지그재그로 가야한다고 했다. 하마는 신기한 동물이다.

김환진

Gaborone, Botswana

Jan 16, 2017 ~ Jan 20, 2017

15

# 김환진のストーリー

(翻訳済み) マウント、ボツワナ。本当に難しく苦労しナミビアウィントフックからボツワナマウンに到着した。ウィントフックから木場サービスまでシェアタクシーに乗って移動した後の国境まで再びシェアタクシーを乗り換えた。バンの後部座席には3人が乗っていっぱいになると思うし、家族の6人を乗せていくような姿。後部座席を見るたびに子供たちの顔をすぐに直面していた不思議な記憶。ナミビアとボツワナの国境である仕上げノー国境を歩いて越えた。ボツワナの塗装を受けて近くにバスに乗ることができるの駅であるチャールズ・ヒルのガソリンスタンドまでヒッチハイク、そして5時頃、漢字行きのバスが来るとしてヒッチハイクをまたしようとしたが、最終的に失敗し、5時に行ったへの中型バスに乗った。午後8時、日が暮れてから到着した気の利いたでは1泊をするかマウント行きのバスを待つか悩んで。午後11時にマウントに行く大型バスがあるし、ノンストップマート前、アフリカのおなじみのバス停であるガソリンスタンドの前で待つバスが午前3時だとする。すでに宿泊をあまりにも過ぎ去った時間と午前3時までマ運行バスを待っていた。韓国の韓国ドラマが好きなアフリカ人との会話もして、ダイアリーも使いながら、ボツワナの最初の夜を外務めた。実際にはこれではいけない、気の利いたの宿泊費はとても高く、明日マウントへ行くバスの時刻表も知ることができなかった。 (+後で聞いた話だが気の利いたのキャンプ場の洪水で営業停止をした^^ * ...)アフリカの夜はかなり寒かった。午前3時に到着したマウントに私が乗るためくれるバスは午前5時に私の近く三ヒースとから降りた。 6時以降ならバスが通っているが、地元の人たちが言葉に待っていたが、午前7時になってもバスが来なくて、最終的にヒッチハイク、そして朝10時、マウントのワニが住んでいる川の前の宿に到着した。ナミビアウィントフックから午前10時に出発したので、丸24時間がかかった手に負えなかっだったボツワナマウント到着機。

(元の) 마운, 보츠와나. 정말 어렵고 힘들게 나미비아 빈트후크에서 보츠와나 마운에 도착했다. 빈트후크에서 고바비스까지 쉐어택시를 타고 이동 후 국경까지 다시 쉐어택시를 갈아탔다. 승합차의 뒷좌석엔 3명이 타면 꽉 찰 것 같은데 한 가족인 6명을 태워 가는 그런 모습. 뒷자리를 볼 때마다 애들의 얼굴을 바로 마주했던 신기한 기억. 나미비아와 보츠와나의 국경인 마무노 국경을 걸어서 넘었다. 보츠와나 인 도장을 받고 근처에 버스를 탈 수 있는 정류장인 찰스힐의 한 주유소까지 히치하이킹, 그리고 5시쯤 간지가는 버스가 온다고 해서 히치하이킹을 또 시도했는데 결국 실패하고 5시에 간지로 가는 중형 버스에 탔다. 오후 8시, 해가 지고 나서 도착한 간지에서는 1박을 할까 마운가는 버스를 기다릴까 고민. 오후 11시에 마운에 가는 대형버스가 있다고 하여 논스톱 마트 앞, 아프리카의 익숙한 버스정류장인 주유소 앞에서 기다리는데 버스가 새벽 3시라고 한다. 이미 숙박을 하기엔 너무 지나가버린 시간이라 새벽 3시까지 마운행 버스를 기다렸다. 한국을 한국 드라마를 좋아하는 아프리카인과 대화도 하고, 다이어리도 쓰며 보츠와나의 첫날 밤을 밖에서 지냈다. 사실 이러면 안되는데, 간지의 숙박비는 너무 비쌌고 내일 마운으로 가는 버스의 시간표도 알 수 없었다. (+나중에 들은 이야기지만 간지의 캠핑장이 홍수로 영업 정지를 했다고^^*....) 아프리카의 밤은 꽤 추웠다. 새벽 3시에 도착한 마운으로 나를 태워준다는 버스는 새벽 5시에 나를 근처 세히스와에서 내려 주었다. 6시 이후면 버스들이 다닌다는 현지인들이 말에 기다렸는데 오전 7시가 되어도 버스가 오지 않아 결국 히치하이킹, 그리고 아침 10시, 마운의 악어가 사는 강 앞의 한 숙소에 도착했다. 나미비아 빈트후크에서 오전 10시에 출발했으니 꼬박 24시간이 걸린 힘겨웠던 보츠와나 마운 도착기.

김환진

Gaborone, Botswana

Jan 16, 2017 ~ Jan 20, 2017

15

# 김환진のストーリー

(翻訳済み) オカバンゴデルタ、マウント、ボツワナ。象がそのように多いこの場所で私がないジョトラ象も見られず、キリンも見られない、君とシマウマ万束見てがっかりする頃、ガイドがカバの足跡を発見して続いた。カバ35匹程度が薄い水であった。音出さずに群生間に眺めていたカバは忘れることができない。オカバンゴデルタ円王子があるようなバオバブの木もそびえている。思考の余裕が必要なときにオカバンゴデルタが真グリップだろう。

(元の) 오카방고 델타, 마운, 보츠와나. 코끼리가 그렇게 많다는 이 곳에서 날이 안 좋라 코끼리도 못 보고 기린도 못 보고, 군도와 얼룩말만 잔뜩 보고 실망할 때 쯤, 가이드가 하마의 발자국을 발견하고 따라 갔다. 하마 35마리 정도가 옅은 물에서 있었다. 아무 소리 내지 않고 수풀 사이로 바라보던 하마들은 잊을 수가 없다. 오카방고 델타엔 어린왕자가 있을법한 바오밥나무도 우뚝 솟아 있다. 생각의 여유가 필요할 때 오카방고 델타가 참 그립겠지.

アプリのダウンロード